소식 및 참여

자료실

언론보도

[오늘의 시]'질투는 나의 힘' 기형도 "구름 밑을 천천히 쏘다니는 개처럼" /아시아엔(2019.08.13.(화))

관리자 │ 2019-08-13

HIT

269




아주 오랜 세월이 흐른 뒤에

힘없는 책갈피는 이 종이를 떨어뜨리리

그때 내 마음은 너무나 많은 공장을 세웠으니

어리석게도 그토록 기록할 것이 많았구나


구름 밑을 천천히 쏘다니는 개처럼

지칠 줄 모르고 공중에서 머뭇거렸구나


나 가진 것 탄식밖에 없어

저녁 거리마다 물끄러미 청춘을 세워두고

살아온 날들을 신기하게 세어보았으니

그 누구도 나를 두려워하지 않았으니

내 희망의 내용은 질투뿐이었구나


그리하여 나는 우선 여기에 짧은 글을 남겨둔다

나의 생은 미친듯이 사랑을 찾아 헤매었으나

단 한번도 스스로를 사랑하지 않았노라.






이전글 광명시 도시개발.생활시책으로 균형발전시키겠다 / 경기신문(2019.08.08.(목))
다음글 공주여고 사제동행 인문학기행, 기형도 문학관&국립현대미술관 답사/중도일보(20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