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및 참여

자료실

언론보도

박승원 광명시장 "광명동굴 일대 복합테마파크 조성...글로벌 힐링 명소될 것"/파이낸셜뉴스(2019.06.16.(일))

관리자 │ 2019-07-24

HIT

233



지난달 관광객 500만명 돌파..기형도문학관-충현박물관 연계

역사문화관광벨트로 조성...연간 사업수익 1234억 전망






[광명=강근주 기자] "광명동굴을 찾는 관광객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유로관광객 500만명 돌파로 대한민국 대표 관광지로 부상하고 있다. 광명시는 아픙로 걷고 싶은 숲길, 인공폭포, 바닥분수, 휴게공간 등을 조성해 관광객을 물론 광명시민에게 힐리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더구나 17만평 규모로 광명동굴 일원이 개발되면 광명동굴은 글로벌 힐링 명소로 거듭날 것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이 광명동굴 버전 2.0 만들기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지역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서다. 광명동굴 2.0은 관람 프로그램 개편은 물론 17만평 규모로 광명동굴 주변 개발을 담고 있다. 광명동굴 2.0이 완료되면 광명은 역사문화관광벨트를 형성해 국내를 넘어 글로벌 관광도시로 도약할 것이란 예측이 벌써 흘러나온다.



- 광명동굴 주변 개발은 어떻게 구성되나?


"17만평 규모의 복합관광테마파크로 조성되며 광명·시흥 테크노밸리와 광명역세권 지구를 아우르게 된다. 광명도시공사가 50.1%, 민간이 49.9% 지분율을 갖는 민관합동법인(PFV) 방식으로 진행되며 사업비는 전액 민간이 부담한다. 5월9일 열린 사업설명회에는 시행사, 건설사, 금융사 등 84개 업체 참여할 만큼 큰 관심을 보였다"



- 투자 의향이 그렇게 높은가.


"올해 3월 광명도시공사에서 실시한 출자타당성 검토 용역 결과에 따르면 사업성(PI)은 1.3으로 나타났다. 사업성 판단 기준인 1.0을 초과해 민간 사업자도 사업성이 크다고 판단한 것으로 분석된다. 상황이 이런 만큼 사업 추진은 원활하게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참고로 PFV를 설립하기 위한 최소 자본금 50억원은 지분율에 따라 광명도시공사의 자본금(250억원)에서 약 25억원(직전년도 자본금의 10%)을 출자한다."



- 이런 구상을 하게 된 이유는.


"2015년 유료개장 이후 관람객이 급증하자 광명동굴 인근에 기반시설과 편의시설 부족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2017년 4월 광명동굴 주변 17만평에 대한 사전타당성 검토용역을 실시했다. 그 결과 광명동굴 주변 개발은 광명동굴과 연계가 가능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게다가 이케아, 코스트코 등 대규모 쇼핑시설과 광명시흥 테크노밸리가 인접해 배후상권도 양호한 점 등을 감안해 '광명동굴과 관광, 문화, 업사이클이 융합된 뉴 사이클링 개발모델 실현'을 목표로 설정하게 됐다."



- 경제적 효과는 얼마로 추정하나.


 "올해 3월 광명도시공사에서 실시한 출자타당성 검토용역 결과에 따르면 연간 전체 사업수익은 약 1234억원, 이 중 광명도시공사 수익은 약 606억원으로 나타났다. 사업으로 인한 간접적인 생산유발효과는 2470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는 1030억원, 고용유발효과 1754명에 달할 것으로 예측됐다.



- 해외에도 광명동굴과 같은 사례가 있나.


"광명동굴과 유사한 해외 사례로는 1999년 개장한 독일 에센 졸페라인 광산재생 프로젝트가 대표적이다. 졸버레인 탄광 산업단지는 연간 200만명이 방문하고, 1000개 이상 일자리를 창출하는 문화여가공간으로 탈바꿈했고, 2001년에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됐다."



-  앞으로 광명동굴 활용 방안은



"향후 17만평 도시개발이 완료되면 관광과 쇼핑을 아우르는 클러스터가 형성될 것이다. 시인 기형도 문학관과 전국 유일의 종가박물관으로 오리 이원익 선생 후손이 건립한 충현박물관이 광명역세권에 인접해 광명동굴과 연계한 역사문화관광 벨트 형성이 가능하다. 광명시 세외수입으로 편성한 후 무상급식-무상교복-무상교육 등 3대 교육복지 구현 등 일반회계 재원으로 활용된다. 특히 광명동굴 입장료 수입의 1%를 위안부할머니가 생활하고 계시는 광명나눔의집에 지원하고 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이전글 "좋은 시를 쓰려면 좋은 작품을 많이 읽어봐야 합니다"/미디어제주(2019.06.21(금))
다음글 광명문화재단 연말까지 '100년의 시간여행'/뉴시스(2019.06.29.(토))